세계에서 가장 비싼 차와 미국에서 가장 싼 차는?

누군가 불쑥 “전 세계에서 가장 싼 자동차는 무엇이냐?”라고 질문을 한다면 당신은 쉽게 대답할 수 있을까? 반대로 가장 비싼 차를 묻는다면? 지역을 좁혀 미국 내에서 가장 저렴한 자동차는 누구이며, 미국에서 만드는 차 중에서 가장 비싼 차를 물으면 이 또한 선뜻 답하기에 쉽지 않다. 자동차에 대한 여러 정보 중에서 지금 당장 써먹을 수 있는 내용은 아니더라도 지식의 깊이와 상식의 폭을 넓히기 위해 이런 정보 정도는 가지고 있는 것이 어떨까? 근데 정말 누가 젤 싼 자동차인가?



미국의 경제지 블룸버그는 인도 타타(TATA) 자동차의 나노(NANO)가 세계에서 가장 저렴한 자동차라고 소개했다. 나노 GenX XE 모델은 2,36,447루피에 살 수 있다. 이를 미국 달러로 환산해보면(2019년 4월 3일 기준) 약 3,455달러다. 현대 판매되는 나노는 젠엑스라 불리는 3세대 모델이다. 이 차는 624cc 급 엔진을 갖추고 4명이 탈 수 있다. 인도에서는 2008년 첫 출시와 함께 큰 인기를 끌기도 했다.


미국에서 가장 저렴한 자동차는 닛산 벌사(VERSA) 세단이다. 이 차는 12,360달러부터 시작하며 4명이 탈 수 있다. 같은 이름으로 뒤에 노트(NOTE)가 붙은 해치백 모델도 있다. 노트는 15,650달러부터 시작하고, 세단형에 비해 비교적 고급스러운 옵션을 더했다. 벌사 세단보다 조금 더 비싼 미쓰비시 미라지 역시 미국에서 저렴한 자동차로 통한다. 미라지는 4인승 해치백으로 13,795달러부터 시작한다.


이번엔 세계에서 가장 비싼 자동차를 알아볼까? 자동차 매체 등을 통해 확인한 세계에서 가장 비싼 자동차는 롤스로이스 스웹테일이다. 그러나 문제는 롤스로이스 측이 아직 공식적으로 가격을 공표하지 않았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스웹테일의 가격을 약 12.8~13밀리언 달러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 이 때문에 공식적으로 세계에서 가장 비싼 자동차는 부가티 라부아튀르 누아르로 본다. 이 차의 가격은 12.5밀리언 달러이지만 사고 싶어도 사지 못한다. 단 1명을 위해 만들어졌고 그마저도 팔렸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미국에서 만들고 판매하는 모델 중에서 가장 비싼차는 무엇일까? 여러 수퍼카 브랜드가 있지만 미국에서 만든다고 한정하면 의외의 모델이 뽑힌다. 바로 어큐라 NSX다. 이 차는 미국 오하이오주 매리스빌에 자리한 어큐라 공장에서 만들어진다. 물론 대량생산이 아닌 수제작으로 만들어진다. 이 차의 가격은 157,500달러. 3.5리터 V6 엔진을 통해 573마력을 만들어 낸다.
세계에서 가장 저렴한 타타 나노에서부터 미국에서 만든 차 중에서 가장 비싼 어큐라 NSX까지. 이 정도 상식을 알고 있다면 당신은 이미 자동차 박사라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영화리뷰] 47미터 2 : 47 Meters down Uncaged (2019)

다이어트 코크 와 코카콜라 제로의 차이점

Costco 에서 꼭 사야하는 13 가지 품목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