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012의 게시물 표시

혹시 내 아들이 미국에서 아역배우를???

이미지
하루는 볼일이 있어서 LA 에 있는 The Grove 쇼핑 몰에 갔다.
여전히 사람들로 북적이고, 연예인으로 보이는 늘씬한 남녀들 부터 관광객들 까지 다양한 사람들로 가득차 있었다.
게다가 싸이가 출연해서 유명해진 한국의 연예가 중계 같은 쇼 "Extra" 도 촬영 중이었고...
덕분에 배우인 데니스 스퀘이드 도 보고...




하여튼 아들 과 함께 길거리를 지나가는데 어떤 젊은 백인 여인이 말을 걸기 시작했다.
같이 있던 아들 규현이를 보고 아주 펑키 하고 귀엽게 생겼다는 둥 립서비스를 날리며 자신이 디즈니 채널에 출연할 아역배우를 선발하고 있는데 초청장 하나를 주며, 이곳에 가봐라. 가면 1시간 동안 놀면서 에이젼트가 디즈니 채널에 출연할 배우를 선발 할것이다. 무료이니 부담 갖지 말라며 꼭 가보라고 신신 당부를 했다.

처음엔 코웃음을 쳤지만.. 속으로는 혹시 알아? 내 아들이 유명한 스타가 될지? 말도 안되는 상상을 하면서 그래, 밑져야 본전이니..(사실상 기름값이며, 투자하는 시간이 들어가니 본전은 아니지만..) 가보자. 하고 집사람을 설득하여 약 30분을 운전해서 초청장에 쓰여진 장소로 갔다.

도착하여 빌딩 안에 들어가보니 생각했던것과는 달리 이미 수많은 아이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었으며 분위기는 웬지 진지한 오디션 같은 분위기 였다.

처음엔 이곳이 뭐하는곳인지 도대체 감을 잡을수가 없었으나 직원들이 돌아다니며 서류에 사인을 하라고 서류를 들이미는데 자세히 읽어보니, 연기 레슨 에 관한 내용이 들어있어..오잉? 이건 뭐지? 이상한 기분이 들었다...

슬슬 감이 오기 시작했지만 직원들이 아이의 사진도 찍고 돌아다니면서 부산하게 부모들의 마음을 부풀게 하기 시작했다.. (좀 미안한 얘기지만 부모들과 아이들을 보면 연예인이 될만한 재목은 없는것 같은데, 다들 꿈에 부풀어 있는 모습들을 보니 웬지 좀 짠하기도 하고...)

내 앞으로 이미 열댓명의 아이들과 부모들이 줄서 있고, (그 중엔 한국아이도 보이고, 다양한 인종의 아이들이 기다리고 있…

미국에서 렌터카 하기 - Alamo 로스엔젤레스 공항

이미지
사실 미국엔 렌터카 회사가 참 많다... 넘버원 과 투인 Hertz 나 Avis 도 있고 마이너 급인 알라모, 내쇼날, 엔터프라이즈, 달러 등 수많은 렌터카 회사가 있는데 미국에 오기전 여러가지 조사 와 인터넷을 뒤져보니 그 중 제일 싼 Rate 으로 빌릴수 있는게 알라모 여서 알라모를 예약했다...



LA 에 도착하자마자, 공항에서 나와 렌터카 회사 버스를 기다리면 수많은 픽업 버스들이 온다. 물론 메이져 회사인 Hertz 와 Avis 가 제일 많이 그리고 자주 오고, 그 다음이 알라모, 내쇼날 같은 회사 들이 가끔 씩 온다.

버스의 크기 부터가 다른데, 메이져 회사들은 엄청 큰 버스로 다니지만 조그만 회사들은 봉고 같은 승합차가 올때도 있다.

다행히 알라모는 내쇼날 이랑 같은 공간을 사용해서 인지 한 버스를 같이 운영하여 두 회사의 고객들을 버스 하나로 실어 나른다.. 물론 버스 크기도 꽤 크고...



실제 공항 과 렌터카 사무실 과 차고지는 꽤 멀어서 약 10분 이상을 버스를 타고 간거 같다.

물론 내쇼날 사무실도 같은 곳에 있으며, 각 회사의 손님들이 내려서 따로 갈린다.

내려서 사무실에 들어가니 이미 와있는 손님들 과 같이 내린 손님들... 10여명 이상의 손님들이 기다리고 있다. 카운터는 약 4개 정도가 운영되고 있는데 빨리 진행이 안되서 30분 이상을 기다린거 같다.

사무실 안에는 Kiosk 가 많이 설치 되어 있어, 쉽게 렌트 할수 있게 되어있지만 이상하게 아무도 사용하는 사람이 없다. 왜 그런지 직원에게 물어보니 기계에 오류가 많다고 한다.
그래서 사용을 안한다고... 그러면 왜 비싼 돈을 들여 설치를 안건지... 이해가 안된다.

어쨌든 절차는 간단하다... 운전 면허증 과 크레딧 카드 만 있으면 모든 수속이 간단하게 끝나며, 보험을 어떤 보험을 들건지만 결정하면 바로 키를 내어 준다..

예약할 당시 처음으로 내비게이션도 함께 빌려봤는데 Garmin 사의 제품을 줬다.
의외로 내가 써본 소니 나 미오 제품보다 사용법도 편리하고 길 안내도 잘한다.

West LA Music 폐업, 기타센터에 합병

이미지
오랜만에 LA 에 돌아와  길을 지나던 중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다.

West LA Music 이 8월 4일 부 로 폐업, 기타센터에 합병되었다는 것이다.



사실 미국 LA 에서 (전체 미국 에서도) 제일 큰 악기 체인 점 이라면 Guitar Center 그리고 두번째가  Sam Ash 를 들수 있겠다.  이 두 체인을 제하고 나면 LA 에선 그 다음으로 큰 로컬 악기점이 West LA 뮤직 이라고 할수 있는데, 역사도 오래 되었고, West LA 에 하나, Studio City 에 하나, 이렇게 두개의 큰 매장을 운영할 정도로 LA 에서는 꽤 자리를 잡은 악기점이었다.

물론 이 악기점을 개인적으로는 너무 싫어했고 인터넷 상에서 리뷰를 읽어보면 꽤 많은 불평 불만을 쉽게 찾을수 있을 정도로 고객 응대 와 영업 방침이 형편 없었지만, 진짜로 없어졌다고 하니 웬지 시원 섭섭하다...

이미 경험해 보신분들은 잘 아시겠지만, 매장을 갈때 마다 세일즈 맨들의 강압적인 세일즈... 그리고 마치 한국의 용산전자상가 처럼 잘 모르는 사람이 갔을때는 가격 덤텅이를 씌우는 아주 파렴치함 때문에  난 개인적으로 두번 다시 가지 않았고 속으론 솔직히 망했으면 했지만 로컬 악기점으로는 제일 큰 곳이 이렇게 문을 닫았다고 하니 또 다시 미국의 경제의 심각함을 일깨워 준다.



이젠 미국도 젊은이들은 악기 를 배우려고 하지 않는다고 한다. 골치아프게 시간 투자하지 않고 고생하지 않아도 아이폰의 악기앱만 구입하면 뚱땅 뚱땅 음악을 할수 있어, 이러한 IT 의 발전이 젊은이들을 악기로부터 멀어지게 하고 있는것 같다.

이곳이 다시 기타센터로 변모할지 아니면 그냥 팔리게 될지는 모르겠으나, 악기가 좀 더 대중화 되고, 젊은이들이 많이 배워서 이렇게 쓰러지는 악기점들을 다 이상 보지 않았으면 한다.


리스 만기 차 리턴 하기...

이미지
미국에선 차를 구입하는 방법은 세가지가 있다.

1. 현찰로 구입하기
2. 은행에서 대출 받아 구입하기
3. 자동차 회사에서 리스 하기

이 중 제일 편리 하고 저렴하게 차를 구입할수 있는 방법이 크레딧 점수만 괜찮다면 자동차 회사의 리스를 이용하는것 이다. 은행에서 론을 얻는것 보다 이자의 부담도 적고 구입 과정도 편리하다.
벌써 미국에 와서 세번째 차인 토요타 야리스 의 리스가 끝나서 이번에 리턴을 하였다.

다행히도 이번에도 아무런 사고 없이 3년간 잘 타다가 리턴 하였는데, 하는 방법은 굉장히 간단하다..

먼저 해야할 일은... 일단 DMV 의 웹사이트 에서 등록 번호를 치면 또 다시 1년을 등록할지 아니면, 자동차 운용을 하지 않을것인지 선택한다... 운용을 하지 않을 시엔 $18 만 내면 된다.

그리고 나서 토요타 파이낸셜 서비스 에 전화를 하여 현재의 차를 구입하지 않을것 이며 그냥 리턴 할것 이다 라고 이야기 하면 어느 곳에 리턴 할것인지.. 내 편의대로 결정하여 알려주면 된다. 그래서 난 그냥 차를 처음 구입한 딜러에게 리턴할 것이라고 이야기 하고 전화를 끊었다.

이전에 탔던 혼다의 경우 리턴 하기 전 전문 인스펙터가 와서 차의 상태, 사고가 났는지 않 났는지 등을 기기로 확인하고 정확히 점검 한 후에 딜러쉽에 차를 가져다 주어야 했는데, 이 과정이 꽤 번거롭다. 게다가 인스펙션 약속을 잡는데에 시간이 꽤 걸려서 1개월 전에 미리 예약을 하여야 했다.

그런데 토요타의 경우, 이런 과정이 생략되고, 딜러쉽에 리턴 한 후에 인스펙션을 해서 이용자로서는 무척이나 편했고 만기일 하루 전까지 차를 꼬박 이용할수 있었다.

이점은 토요타에게 혼다 보다 더 점수를 주고 싶다.

어쨌든 딜러쉽에 가서 마일리지 체크 하고 서류에 사인 후, 모든 것이 너무 쉽게 완료 되었다.

마지막에 직원이 차를 가져가는데, 3년 동안 힘든 시기에 버텨 준 차라 정이 들었는지 웬지 섭섭 했다...


이 차를 타고 라스베가스에, 샌프란시스코에, 말썽 없이 장거리도 많이 뛰었는데...
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