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타벅스는 왜 컵 사이즈가 다른가?

이미지
미국에서 스타벅스를 자주 다녀보시고 벤티 사이즈의 커피를 많이 드셔본 분들은 아마도 잘 아실겁니다.
한국에서 벤티 사이즈의 커피를 주문하면 뭔가 이상하단걸요..
한국 스타벅스에서 500원 이상의 차이를 더 내고도 벤티 사이즈를 시킬 경우 그란데 사이즈 와 거의 차이가 없다는걸 느끼실겁니다.
미국 스타벅스의 컵 사이즈를 한번 보지요...



맨 왼쪽이 톨 사이즈, 중간이 그란데, 맨 왼쪽이 벤티 사이즈 입니다.
기본적으로 벤티 사이즈 크기는 24온스 이며뜨거운 음료일 경우 약간의 공간을 두어 20온스의 음료를, 차가운 음료의 경우 얼음 포함 24온스 가 들어가게 됩니다.
찬 음료 컵의 미국 사이즈를 한번 보지요..



맨 왼쪽은 새로 나온 초대형 사이즈인 31온스 트렌타 사이즈 입니다. 그리고 벤티 사이즈 와 그란데 사이즈의 차이를 한번 보시죠..  스타벅스에서 벤티 사이즈를 시켰을때 전용 빨대를 따로 주는데 이유를 아실겁니다.
미국에서 벤티 사이즈를 시켰을때  벤티 사이즈 음료에는 그란데 사이즈의 빨대를 사용하기가 어렵습니다. 컵이 굉장히 크기 때문이죠.
그런데 한국에서는 왜 빨대를 따로 주는지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일반 빨대로도 충분히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오히려 더 길기만 한게 불편하기만 합니다.
한국의 컵 사이즈를 보실까요?



왼쪽이 벤티 사이즈, 오른쪽이 그란데 사이즈 입니다. 보시다시피 뚜껑 깊이 정도 밖에 차이 나지 않습니다.한국 스타벅스 홈페이지에 가보면 벤티 사이즈는 20온스 라고 나옵니다. 이 자료로만 봐도 4온스를 속이는거죠.. 그런데 실제 컵 사이즈를 비교해보면 얼음 두 조각 더 넣으면  똑같아 질 정도로 차이는 미세합니다.
어쩌면 실제 컵 사이즈는 20온스 조차 안될수도 있습니다.
절대 한국 스타벅스에서 벤티 사이즈 음료를 드시지 마세요...

여러분들은 속고 계시는 겁니다...한국 스타벅스를 운영하고 있는 신세계 는 더 이상 국민을 속이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 이글은 본인의 다른 블로그 인 hongshinpark.me 와 블로그 통합을…

오래전 스피커 이야기..인피니티

이미지
어릴적 오디오를 좋아하셨던 사촌형의 영향으로 어렸을때 부터 좋은 오디오를 집에서 들을 기회가 많았습니다. 물론 하이앤드는 절대 아니었지만 당시 정식 수입도 안되던 제품을 (정확한 수입 과정은 잘 모르겠지만) 명동 오디오 샵 들로 부터 꽤 비싼 가격을 주고 어머님이 구입하셨던걸로 기억합니다.
당시에도 몇번 바꿈질 했던걸로 기억하고 있는데 그래도 가장 최근 (그래봐야 80년대) 에 사용했던 스피커가 Infinity Studio Monitor 120 입니다.


지금 기억으로도 풍부한 저음과 98 데시벨의 고효율로 그다지 출력이 높지 않은 앰프로도 잘 울려줘서 오래 사용했던 스피커 입니다. 얼마주고 샀는지 기억도 안나지만 80년대 미화로 $760 정도 했다고 나오니까 아마도 국내에서는 (당시 오디오 가격은 2배 ~3배이상 비쌌으니) 최소 100만원 이상은 줬을거라 예측합니다.
우연히 인터넷 서핑 을 하다가 이 스피커의 사진을 보고 얼마나 반가웠는지 모릅니다. 이 스피커는 우퍼의 콘이 다 부스러질때 까지 사용했기 때문에 더 정이 많이 들었던 스피커 였는데,  안타깝게도 도둑을 맞는 바람에 2000년 쯤 잃어버렸었습니다. 다시 사진을 보니 옛날 생각이 참 많이 나네요. 그때 같이 물렸던 마란츠 앰프도 참 좋았었는데... 오래전 오디오를 켜고 LP 로 음악을 듣던 시절이 많이 생각이 납니다. 힘이 들때나 어려울때 오디오로 음악을 크게 들으며 스트레스를 풀 때가 제일 행복하던 때가 있었는데.. 다시 기회가 된다면 오래전 스피커, 앰프 등을 구해서 음악을 들어봤으면 하는 바램이 생기네요..

이 인피니티 스피커로 바꾸기 전엔 AR 스피커에 Sansui 앰프를 사용했었는데 모델 이나 정보가 전혀 기억이 안나니까 찾아볼려고 해도 찾을수가 없네요... 기억을 되살려 한번 찾아보면 재미있을것 같습니다..

Blog 사용기 1 - Blogger.com

이미지
지금은 블로그 시대라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전세계적으로 어느식당을 가건 카메라를 들고 자신의 블로그에 올리기 위해 음식 사진을 찍는 사람들을 쉽게 볼수 있으며, 주제별로 블로그를 운영하는 수많은 사람들이 있다. 게다가 요즘은 블로그를 운영하며 애드센스나 광고를 게재해서 수익까지 올릴수 있으니 본연의 직업도 포기하고 전문 블로거로 나서 본업으로 삼고 있는 사람들도 늘어가고 있는 실정이다.
그래서 현재 나와있는 여러 회사의 블로그 중 어떤 블로그가 어떤 장점이 있고 단점이 있는지 블로그에 대한 리뷰를 해보려고 한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이용되는 티스토리 나 다음, 네이버 등은 일단 제외하고 외국의 블로그들을 위주로 먼저 시작하려고 한다.
본인의 경우는 블로그를 오랫동안 해왔으나 게을러서 인지 한 블로그를 꾸준히 하지 못하고 이거 했다 저거 했다 만들어만 놓은 블로그가 여러개여서 결국은 그 중 잘 안쓰게 되는것은 폐쇄 하고 있는 중이고, 한동안 열어보지도 않았던 블로그를 요즘 어떤 블로그가 쓸만한지 다시 이것 저것 사용해 보고 있는 중이며, 어떤 식으로 블로그를 운영할지 궁리하고 고민중이다.
그 첫번째가 현재 운영중인 "미국생활 이야기" 이며 구글의 Blogspot.com. 을 이용 중이다.



처음 블로그 에 대해 알아 시작한건 2009년인데, 그때만해도 각 회사에서 제공되던 블로그들이 별볼일이 없었다. 테마 도 그놈이 그놈이었고, 지루하고 이용 방법도 복잡해서 만들다가 만 블로그도 여러개였다.
그러나 요근래 다시 로그인 해서 글을 올리고 사용해 보니 많은 발전들이 있었고 테마도 다양해져서 다시 시작할만 했다. 내가  요즘 시작한 내용은 미국 생활에 관한 일반적인 내용들, 미국에서 살면서 일어나는 일들, 생활팁들, 여러 식당이나, 장소 방문기 같은 소소한 내용들을 올리고 있다. 처음 시작 할 때만해도 아무리 블로그를 올려봐야 보는 사람도 없고 해서 별 재미도 없었는데, 요즘은 다음 뷰 라는것이 생겨서 그 사이트를 통해 블로그를 송고를 하니 방문객…

Arturia Spark Drum Machine

이미지
제가 Grove School 에 다닐 당시 수업시간에 처음으로 만졌던 드럼 머쉰이 Alesis HR-16 이란 드럼 머쉰이었습니다. 물론 그전에도 만져볼 기회는 있었지만 워낙 고가의 장비인데다가 쉽게 구할수 없어서 가지고 있는 지인들 한테 빌려서 조금 만져보는 수준이었기에 맘 편하게 가지고 놀았던 시기는 이때가 처음 아닌가 싶습니다. 당시만 해도 간단한 시퀀서에 지금과 비교해선 몇개 안되는 드럼 사운드를 조합해서 프로그래밍 하는 형식이었는데, 이 정도 만 으로도 당시에는 획기적인 방식이었고, Roland R-8 같은 드럼 머쉰을 이용해서 앨범을 만드는 가수들도 참 많았던걸로 기억 됩니다.
80년대 말 만해도 녹음실의 분위기는 시간이 돈이었기에 빨리 빨리 녹음을 해야 했고, 설사 녹음된 드럼 소리가 마음에 안들더라도  당시 녹음실의 녹음기사의 파워가 워낙 세서 이거 좋다. 이걸로 가자. 하면 가수나 프로듀서들이 아무런 말도 못하고 그냥 그렇게 진행을 해야만 했던 시절이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프로듀서 입장에선 마음에 들지도 않는 드럼 소리를 녹음하느라 돈 쓰느니 기계를 사서 집에서 프로그래밍 해서 녹음하는게 더 낫겠다 싶어, 많이 사용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리고 그 이후엔 컴퓨터의 보급으로 드럼 머쉰의 사용 보단 키보드에 드럼 사운드를 맵핑해서 시퀀싱을 하는 방법을 더 선호 했기에 한동안 드럼 머쉰을 만져 볼 기회가 많지 않았습니다.
물론 이후 힙합 열풍이 불때 AKAI MPC 시리즈를 사용하는 후배들은 많았지만 한번 익숙해진 방식을 바꾸기가 쉽지 않아 전 컴퓨터 기반의 시퀀서 와 키보드를 그냥 사용했었습니다.
그런데 최근 눈에 띄는 드럼 머쉰이 나왔습니다.
바로 Arturia 사에서 나온 Spark 란 모델입니다.


요즘 음악 트렌드에 맞게 갖가지 필터, 벨로시티 등을 자유자재로 작동시켜 리얼타임으로 프로그래밍 할수 있고, 베이스 사운드 와 Synth 사운드도 다 들어있으니, 이거 한대면 간단한 음악은 뚝딱 만들어낼수 있겠더군요.. 그리고 하드웨어 프로그래밍…

아메리칸 드림 - 금융의 실체

이미지
금융에 관한 미국 애니메이션 입니다.

참 많은것을 알게 해주는것 같습니다. 미국에 계신 분 들에겐 많은 도움이 될듯 싶습니다.



*** 이 글은 현재 블로그 통합으로 hongshinpark.me 블로그에 2012년 2월 12일에 올렸던 글 입니다.

[숙박리뷰] 서초 프로비스타 호텔

이미지
오늘은 서초동 교대역 근처 에 위치한 프로비스타 호텔에 대해 리뷰 하려고 합니다.

교대역에서 강남역쪽으로 쭉 걸어내려오다 보면 아웃백 스테이크 가 있고 그 바로 옆 "프로비스타 호텔" 이란 곳이 있습니다. 가끔 걸어다니면서 이런 호텔에는 누가 묵을까? 하고 많이 생각했는데 제가 묵어볼 줄은 꿈에도 몰랐네요...

주차 : 주차는 숙박객들은 무료로 한대 까지 주차가 가능합니다. 호텔 뒷편으로 돌아가면 소형 전용, 중대형 전용 주차 기계가 있고, 그 옆 장애인 주차 자리 포함 4자리 정도 가 있습니다. 아마도 이 자리는 주차기계에 넣지 못하는 아주 큰 대형차 SUV 같은 차량을 댈 수 있는 공간 이고, 그 외 나머지 차들은 모두 기계에 넣어야 합니다. 주차 아저씨가 무뚝뚝 한 느낌이지만 그렇다고 불친절 하지도 않은 그런 느낌이고요... 출고 하는 시간 도 그렇게 오래 걸리지 않고 꽤 빠르게 나오는 편 입니다.

숙박 : 일단 이 호텔은 처음부터 호텔로 만들려고 지어진 건물이 아닌것 처럼 보입니다. 제가 예측컨데 오피스텔로 만들어진 건물을 호텔로 개조한것 처럼 보이는데, 다른 호텔과 비교해 엘리베이터 의 보안 시스템이 없고, 복도 나 룸 생김새 이런 것들이 딱 복층 오피스텔 입니다. 그러다 보니 룸 안에 주방도 있고 세탁기도 있고...  어떻게 보면 기존 호텔 과는 다른 컨셉이기에 사람들에게 더 괌심을 끌수 도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방은 넓습니다만, 전반적으로 가구나 청소상태가 오래되고 낡고, 지전분 합니다. 이렇게 큰 공간을 작은 호텔 방 같이 빡세게 청소 하기가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청소하시는 메이드 분이 그리 많은 것 같지도 않고 한 분이 다 하는것 같아서...

하지만 가격이 좀 저렴 하다 보니, 이런거 저런거 따졌을때 가성비는 꽤 높은 호텔이지 않을까 생각 됩니다.

인터넷 : 인터넷은 다른 호텔 처럼 호텔 이름으로 시스템이 갖추어져 있지 않고 와이파이 가 그냥 IPTIME 으로 뜹니다. 그래서 뭐가 호텔 와이파이 인지 구분이 잘 안가는데,…

[MLB소식] 다저스 A.J. Pollock 과 계약

이미지
다저스 외야수 "A.J. Pollock" 과 계약 다저스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출신 프리에이전트 인 A.J. Pollock 과 4년 + 옵션 1년 추가 계약을  체결했다. 폴럭은 31살 이며 작년시즌 애리조나에서 113게임 21 홈런 을 기록했다. 

The Los Angeles Dodgers today announced the signing of free agent outfielder A.J. Pollock to a four-year contract with a player option for an additional year.
Pollock, 31, hit a career-high 21 home runs in just 113 games for the Arizona Diamondbacks last season and was named NL Player of the Week for April 30-May 6 followed by being named National League Player of the Month for April after slugging .670 with nine homers and 24 RBI.